FASHION

타미 힐피거, 환경 오염 완화기 위해 100만 달러 기부

타미 힐피거에서 보다 나은 미래를 구축하기 위한 공동의 비전을 바탕으로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 션 멘데스(Shawn Mendes)와의 “Play it Forward” 파트너십을 발표한다.

2022년 여름 타미 힐피거의 “Classics Reborn” 글로벌 캠페인을 시작으로 션 멘데스와의 다각적인 협업이 시작된다. 이 캠페인에서 션은 보다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된 의류를 착용했다. 또한 션은 다가오는 ‘Wonder: The World Tour’ 월드 투어 기간 동안 보다 지속가능한 커스텀메이드 타미 힐피거 제품을 착용할 예정이며, 타미 힐피거는 이번 투어의 환경적 영향을 완화하고 상쇄하기 위한 노력을 위해 100만 달러를 기부한다. 이 파트너십은 재활용 소재와 신소재 혁신, 그리고 순환 디자인 작업을 통해 시대를 초월한 스타일을 보다 지속가능하게 재해석하며 2023년 봄에는 션과 함께 공동 디자인 캡슐 컬렉션 런칭까지 앞두고 있다.

타미 힐피거는 “션은 다재다능한 음악가일 뿐 아니라 행동의 필요성을 이해하는 차세대 사회 운동가를 대표합니다. 배우고 공유하고 혁신하기 위해 션과 함께 손을 잡음으로써 타미 힐피거는 우리가 이미 달성한 성과를 바탕으로 지속가능성 비전에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습니다. 함께 한다면 보다 세상에 긍정적이고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기 위해 사람들로 하여금 지속가능성에 대한 더 많은 인식을 구축 할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2022년 5월 16일 런칭하는 타미 힐피거 “Classics Reborn” 캠페인은 크레이그 맥딘(Craig McDean)이 촬영을 담당했으며 션 멘데스가 오가닉 코튼으로 제작된 타미 힐피거의 아이코닉한 ‘1985 컬렉션’을 입고 등장한다. 2022년 1985 컬렉션 제작을 위한 오가닉 코튼을 사용으로 기존보다 약 48%의 탄소 발생을 감소시키고 692톤의 탄소 배출을 막을 수 있다. 이는 승객 한 명이 뉴욕에서 런던 편도 비행기를 641회 탑승하는 것에 해당한다. 또한 션 멘데스는 20%의 리사이클 코튼을 사용하여 생산되고 마무리 단계에서 물과 에너지가 덜 필요한 보다 지속가능한 데님을 착용한다.

션 멘데스는 다가오는 그의 Wonder: The World Tour 월드 투어를 위해 2019년 자신의 마지막 월드투어에 비해 탄소 배출량을 50% 를 완화함으로써 투어를 보다 긍정적으로 만드는데 전념하고 있다. 타미 힐피거는 그들이 공유하는 임무와 파트너십을 후원하기 위해 투어의 지속가능성, 친환경 프로그램을 현실화하는데 도움을 줄 100만 달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이 투자 중 상당 부분은 더 광범위한 지속가능성 비전을 지속해나갈 수 있도록 재생 목화 재배에 기부될 예정이다. 투어를 하는 동안 션 멘데스는 기존 타미 힐피거 컬렉션에서 사용하고 남은 직물, 그리고 빈티지 재고를 사용해 만든 보다 지속가능한 커스텀 메이드 디자인을 착용할 예정이다.

27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