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2022 아마존 프라임 데이 성료

7월 12일과 13일 양일간 개최된 아마존의 연례 쇼핑 이벤트인 2022 아마존 프라임 데이가 전세계 입점 기업들에게 역대 최대 성과를 안기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부분이 중소기업인 아마존 입점 기업들이 큰 성과를 거두며, 아마존 리테일 사업의 매출 성장률을 넘어섰다.

올해 프라임 데이 기간 동안 전세계 프라임 회원들은 사상 최대치인 3억 개 이상의 상품을 구매, 1분 당 10만 개가 넘는 상품이 판매된 것과 같은 기록을 세웠다. 최고 판매 카테고리로는 아마존 디바이스, 전자제품, 가정용품 등이 포함되어 전세계 소비자의 최신 쇼핑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중소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규모의 국내 셀러들이 프라임 데이 행사에 적극 참여해 다채로운 카테고리의 뛰어난 국내 상품을 글로벌 소비자에게 선보여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신규 고객 유입을 목표로 프라임 데이에 참여한 코스메틱 브랜드 코스알엑스(COSRX)의 아마존랩 박묘심 팀장은 “프라임 데이에 참여하며 해를 거듭할수록 트래픽이 증가하고 있고, 올해는 특히 핌플 패치 상품이 소카테고리 1위 및 뷰티 전체 9등을 달성하며 이번 프라임 데이를 통해 자사 전체 기존 일 평균 매출 대비 약 15배 정도의 매출을 달성하는 성과를 얻었다”며, “이번 프라임 데이를 통해 확보한 신규 고객층이 기존 제품을 재구매하고 신제품까지 구매하는 브랜드 충성 고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객 피드백에 가장 신경 쓸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자연주의 기능성 코스메틱 브랜드 마녀공장은 아마존 일본 시장에서 K-뷰티의 저력을 드러냈다. 마녀공장은 세번째 프라임 데이 참여를 통해 양일 동안의 매출이 전월 평균 대비 45배, 그리고 올해 전체 매출의 40%를 차지할 만큼 큰 성과를 달성했다. 마녀공장 최진호 마법제작 본부장은 “브랜드 노출도가 높은 각종 딜 프로모션 적극 참여를 통해 매력적인 콘텐츠를 선보이는 브랜드 인지도 제고 전략을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프라임 데이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 심리가 매년 커지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며, 입점 제품 라인업 확장 및 다양한 프로모션 참여를 모색해 아마존 내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뷰티용품을 포함해, 의류, 건강식품, 조명 기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올해 프라임 데이에 처음 참여한 셀러들의 성과 역시 눈에 띄었다.

올해 프라임 데이 행사 첫 참여를 통해 평균 대비 900% 이상의 트래픽을 통해 3배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국내 조명 디자인 및 제조기업 (주)뭉클의 노종현 대표이사는 “미국 소비자들에게 우리 브랜드를 알리고 제품 매출을 증가시키고자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보다 많은 고객에게 브랜드 경험을 선보이기 위해 리니어 우드 펜던트, PINO 스윙 암 테이블 램프 등 여러 인기 제품을 행사 품목에 포함시켰다”라고 밝히며, 추후 벽등 등 신제품 출시와 커튼 및 러너 등 카테고리 확장, 그리고 조각보 디자인 제품의 유럽 아마존 출시에 앞서 프라임 데이가 브랜드의 성장을 위한 좋은 발판이 되었다고 전했다.

종합패션기업 한세엠케이의 유아동 브랜드인 모이몰른은 아마존 입점 3개월만에 첫 프라임 데이를 맞이했다. 신규 셀러로서 인지도 상승을 위해 행사에 참여했고, 첫날 평소 대비 일 매출 500% 상승이라는 성과를 얻었다. 한세엠케이 김지영 모이몰른 사업부장은 “아마존 글로벌셀링 팀의 지원으로 첫 프라임 데이를 수월하게 치렀고, 성공적인 결과를 기반으로 하반기 중 확대된 스타일과 물량으로 매출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이너뷰티 브랜드로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는 바이탈뷰티는 프라임 데이 양일 중 하루만에 전월 평균 대비 일 매출이 6배 이상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 헬스케어GTM팀의 김동휘, 최지희 담당자는 미국 시장 매출 증대와 인지도 구축을 목표로 프라임 데이에 참여했다고 밝히며, “프라임 독점 할인과 아마존 내외부 광고를 통해 미국 아마존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많은 판매량을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브랜드와 제품 인지도가 크게 상승했다”고 전했다.

206 View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