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한국패션산업협회, 지식재산권 보호 활동 강화

2023년 K-브랜드분쟁 대응전략 지원사업 가동

최근 K-패션의 글로벌 인지도 상승으로 해외시장에서 모조품, 가짜 상품 등 지식재산권 피해 사례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지적재산권 보호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는 회원사 및 중소 패션브랜드의 해외 진출의 걸림돌을 제거하고 지재권 보호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의 “2023년 K-브랜드분쟁 대응전략 지원사업”을 유치하여 글로벌 지재권 보호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더캐리, 쏠리드, 한세엠케이 등 5개 사가 참여하는 “2023년 K-브랜드분쟁 대응전략 지원사업”은 리팡외국법자문법률사무소와 함께 추진하는 민관 협력형 공동 대응 프로그램으로 해외에서의 지식재산권 분쟁 이슈에 대하여 실태조사, 형사단속, 소송제기 등의 단계별 보호 대응을 진행하여 해외 시장에서 참여 기업들에게 발생될 수 있는 지재권 분쟁 대응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협회는 지난 2019년부터 K-패션 디자이너 및 중소브랜드들과 협의체를 구성하여 “국제 지식재산권분쟁 대응 지원사업”을 수행하여 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중국 상표 브로커가 선점한 ‘비스퍽’‘조거쉬’등 4개 브랜드 및 9개 상표권 분쟁에서 승소(등록무효결정)하여 현재 한국의 원상표권자가 신규 출원하여 상표 등록 절차를 진행하는 등 K-패션 지식재산권 보호 활동의 실효를 거두고 있다.

한국패션산업협회는 앞으로도 체계적으로 관련 분야의 지원을 다각화하여 매년 1,000여건 이상의 국내에서의 지재권 침해 행정처리업무 수행 뿐만 아니라 회원사 및 중소 패션기업의 해외 시장에서의 지식재산권 보호 활동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178 Views
5 Shares
0 Comment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