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훈남패션의 봄 아우터, 클래식 코트vs캐주얼 블루종

유로물산(대표 이재성)에서 전개하는 남성복 레노마(renoma)가 올봄 남성 아우터로 코트와 블루종 두 가지 아이템을 내놓았다. 이들 아이템은 봄철 간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으며 다양한 스타일에 활용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클래식하고 세련된 훈남으로 변신하고 싶다면 베이직한 디자인의 코트를 추천한다. 베이지 컬러에 직선으로 떨어지는 레노마 싱글 코트는 정장은 물론 캐주얼한 의상에도 매치 가능하다. 여기에 클러치나 워커를 함께 착용하면 보다 모던한 코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 레노마
ⓒ 레노마

트렌디하고 젠틀한 느낌의 코트 스타일을 원하는 남성들에게는 테일러드 스타일의 코트가 제격이다. 고급스러운 네이비 컬러의 레노마 코트는 은은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자아낸다. 이때 심플한 디자인의 맨투맨을 이너로 선택해 좀 더 스타일리시한 멋을 줄 수 있다.

블루종의 경우 소재와 디자인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잔스트라이프 패턴 또는 블루 계열의 패턴 디테일은 경쾌하면서 캐주얼한 느낌을 줘 활동성 강한 남성의 분위기를 배가시켜준다. 발랄하고 산뜻한 느낌을 주고 싶다면 스냅백이나 스니커즈를 함께 스타일링에 활용하는 것이 좋다.

ⓒ 레노마
ⓒ 레노마

만약 댄디한 느낌의 스포티 룩을 선호한다면 톤 다운 컬러의 블루종을 제안한다. 톤 다운된 컬러의 레노마 블루종은 차분하고 중후한 남성미를 보여준다. 또 손목과 끝단 시보리 부분에 두줄 스트라이프 디테일이 가미돼 세련되면서 유니크한 멋까지 선사한다. 같은 톤의 반바지와 프린트된 티셔츠를 함께 매치해 입는다면 패셔너블한 블루종 스타일을 연출 할 수 있다.

레노마 관계자는 “변덕스러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옷을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에 빠진 남성들이 많다”며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얇은 이너와 가벼운 코트를 레이어드해 입는 것이 센스있는 봄 스타일 연출법”이라고 전했다.

207 Likes
4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