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링

저스트 크래프트, 업사이클링으로 탄생한 ‘에코백’
FASHION

저스트 크래프트, 업사이클링으로 탄생한 ‘에코백’

사진제공 저스트 크래프트 리오홀딩스가 전개하는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저스트 크래프트(대표 서부석)가 데님 업사이클링 캠페인을 통해 데님 에코백을 선보였다.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파타고니아, 업사이클링 이벤트 ‘리기프트’ 진행
FASHION

파타고니아, 업사이클링 이벤트 ‘리기프트’ 진행

사진제공 파타고니아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 코리아가 비발디파크 스키장에서 소비자 대상으로 업사이클링 이벤트 ‘리기프트(Regift)’를 진행한다. 파타고니아는 지난 2021년…
이것까지 업사이클링이 된다고?
FASHION

이것까지 업사이클링이 된다고?

신박한 소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브랜드 3 <사진제공: 게릴라즈> 버려진 제품들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담아내는 ‘업사이클링’이 트렌드로 자리 잡은 요즘. 수많은…
H&M, 버려지는 것에서 찾는 아름다움
LOOK BOOK

H&M, 버려지는 것에서 찾는 아름다움

H&M의 2020년 가을/겨울 시즌 컨셔스 익스클루시브(Conscious Exclusive) 컬렉션은 버려지는 것에서 아름다움을 찾는다. 이번 컬렉션을 구성하는 아름다운 제품들은 폐기물로 만든 지속가능한…
아레나, 페트병 100% 재활용한 패딩 선보여
FASHION

아레나, 페트병 100% 재활용한 패딩 선보여

최근 환경 문제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그린슈머(Greensumer)’가 새로운 소비 주체로 떠오르고 있다. 그린슈머는 환경 보호를 뜻하는 ‘그린(Green)’과 소비자를 뜻하는…
플리츠마마, 친환경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FASHION

플리츠마마, 친환경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지난 상반기, 국내 최초 제주 폐페트병을 활용해 출시한 제주 에디션을 통해 한 차례 호응을 얻은 바 있는 플리츠마마는 환경부, 제주특별자치도,…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패션 판매
FASHION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패션 판매

버려지는 자동차 가죽시트, 유리, 에어백 등 이용 친환경차 개발부터 폐기물 재활용까지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 갖춘 기업으로 도약 현대자동차가 ‘리스타일(Re:Style)…
GEN Z 세대와 함께한 MCM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전시
FASHION

GEN Z 세대와 함께한 MCM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전시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친환경 소재 사용 및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지속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럭셔리 하우스 MCM이 재능…
제주도 탑동 광장 내 버려진 건물, ‘업사이클링’ 되다
LIFESTYLE

제주도 탑동 광장 내 버려진 건물, ‘업사이클링’ 되다

스위스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이 제주도 탑동 광장 내 버려진 건물을 개조해 만든 ‘프라이탁 스토어 제주 by MMMG’를 오픈했다. ‘프라이탁 스토어 제주 by MMMG’는…
파타고니아, 폐그물 재활용한 ‘부레오 햇’ 컬렉션 출시
FASHION

파타고니아, 폐그물 재활용한 ‘부레오 햇’ 컬렉션 출시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 코리아가 사용하고 버려진 폐그물을 재활용해 만든 ‘부레오 햇(Bureo Hat) 컬렉션’을 출시한다. 파타고니아의 ‘부레오 햇 컬렉션’은 바다에 버려진 폐그물을 재활용한 재생 소재 ‘넷플러스™(NetPlus ™)’로 만든 모자 컬렉션이다. 폐그물은 가장 유해한 플라스틱 오염의 원인 중 하나로, 파타고니아는 전세계 해양쓰레기의 약 10%를 차지하는 폐그물이 야기하는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법을 모색해 왔다. ‘넷플러스™’는 지난 5년 간 칠레와 아르헨티나의 어촌 공동체에서 사용한 폐그물을 수거해 만든, 추적이 가능한 100% 리사이클 플라스틱 소재로, 유연성과 내구성이 뛰어나 기존 플라스틱 대신 모자의 챙에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다. 파타고니아와 부레오는 이번 컬렉션 개발을 통해 올해에만 35톤 이상의 폐그물로부터 바다를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컬렉션에 적용된 ‘넷플러스™’를 개발한 ‘부레오(Bureo)’는 폐그물을 재생 소재로 가공하는 기술을 보유한 소셜 벤처로, 파타고니아가 설립한 임팩트 투자 펀드 ‘틴 쉐드 벤처스(Tin Shed Ventures™)’의 첫 투자기업이다. 파타고니아는 ‘틴 쉐드 벤처스’를 통해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솔루션을 위한 부레오의 사업을 지원해왔다. 신제품 부레오 햇 컬렉션은 전 제품 모두 넷플러스™ 소재를 모자 챙 부위에 사용한다. 이외에도 리사이클 나일론/폴리에스터, 유기농 순면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며, 공정 무역 인증을 받은 공장에서 생산되어 사람과 환경을 모두 우선시하는 파타고니아의 브랜드 철학을 반영한다. 대표제품인 ‘P-6 레이블 트래드 캡 (P-6 Label Trad Cap)’은 6 패널 구조로 이루어진 볼 캡 스타일의 로우 크라운 모자이다. 챙을 제외한 모든 부위에는 유기농 순면 캔버스 소재를 사용하여 피부에 닿는 느낌이 부드럽다. ‘보드숏 레이블 펀페어러 캡 (Boardshort Label Funfarer Cap)’은 빈티지 파타고니아 라벨에서 영감을 얻은 파타고니아 헤리티지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5패널 구조의 미드 크라운 모자로 스냅 버튼으로 핏 조절이 가능하며,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난 나일론 소재로 만들어져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파타고니아 마케팅 담당자는 “현재 지구에서 가장 심각한 환경 위기 중 하나인 해양 오염에 대한 해결 방안 모색에 많은 기억과 소비자가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파타고니아 부레오 햇 컬렉션의 자세한 내용은 파타고니아의 전국 매장과 파타고니아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