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시럽 페이, 출시 1년 만에 결제 거래액 53배 성장

SK 플래닛(사장 서진우)의 간편결제 서비스 시럽 페이(Syrup Pay)가 출시 1년간 폭발적인 결제 거래액 성장을 기록했다.

시럽 페이는 쇼핑몰에서 결제할 때 어떤 추가 설치도 필요 없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웹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다. 이달 초 출시 1년을 맞은 시럽 페이는 11번가, 쇼킹딜, 시럽 오더, T 맵 택시, T 스토어를 비롯해 최근에는 H 몰, 예스 24, CJ 몰 등으로 제휴 쇼핑몰을 계속해서 확대해가고 있다.

SK 플래닛은 시럽 페이의 최근 30일(3월 16일~4월 14일) 간 결제 거래액이 530억 원을 돌파하며 전년대비 53배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럽 페이가 지난해 11월 보유 쿠폰, 포인트, 제휴카드 할인, T 멤버십 할인, OK 캐쉬백 할인 등을 한 번에 적용할 수 있는 원 클릭(One Click) 복합 결제 기능을 11번가에서 선보인 후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원 클릭 복합 결제 기능은 기존 일일이 할인 혜택을 적용해야 했던 번거로움 없이 한 번에 최대 할인 받을 수 있는 최저 가격 결제를 제공한다. 각 할인 항목 별로 고객이 직접 수정 적용도 가능하고 시럽 페이 비밀번호 입력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이처럼 편리한 결제 방식으로 11번가에서 일반 결제 방식 대비 결제 도달률이 10% 이상 높아졌으며 결제 시 보유 포인트를 이용하는 고객 역시 전년대비 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 신용카드 결제 고객 5명 중 1명은 시럽 페이를 통해 결제하고 있으며 전체 누적 거래액은 4천억 원을 돌파했다. (2016년 4월 기준) 또한 누적 거래는 750만 건, 월간 거래액은 5백억 원을 넘어섰다. 지난 11일에는 하루 결제 거래액이 32억 원을 넘어서며 일 최고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이은복 시럽 페이 총괄 SK 플래닛 본부장은 “제휴 쇼핑몰 확대와 간편결제 기능 고도화를 통해 시럽 페이는 대한민국 대표 간편결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고 자부한다”라며 “앞으로 O2O 영역에서의 꾸준한 사용성 강화는 물론 더 많은 중소형 쇼핑몰들이 시럽 페이를 통해 쉽게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01 Likes
6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