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영국에서 찬밥 신세인 ‘포에버 21’

글로벌 SPA 브랜드 포에버 21(FOREVER 21)이 영국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텔레그래프(Telegraph)에 따르면 포에버 21은 올해 영국에 위치한 오프라인 매장들을 정리하는 수순을 밟는다.

현재 포에버 21은 버밍엄(Birmingham)의 불링(Bull ring) 쇼핑몰과 켄트(Kent)의 블루 워터(Blue Water) 쇼핑몰, 리버풀(Liverpool), 옥스퍼드(Oxford)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에 있다. 포에버 21은 옥스퍼드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까지 접을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포에버 21은 이미 지난 5월 웨스트필드(Westfeild) 스트랫포드(Stratford)에 위치한 오프라인 매장을 정리했으며 지난 4월에는 글래스고(Glasgow) 플래그십 스토어까지 문을 닫은 상태다. 지난해에는 맨체스터(Manchester)에 위치한 오프라인 매장을 정리한 바 있다.

지난 2010년 영국에 진출한 포에버 21은 현지 소비자들에게 그다지 좋은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옥스퍼드에 위치한 오프라인 매장의 규모를 두 배로 늘리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나 이렇다 할 결과를 내놓지 못 했다.

지난 4월에 문을 닫은 글래스고 플래그십 스토어와 조만간 정리하는 에섹스의 오프라인 매장에는 H&M이 들어설 예정이다.

포에버 21이 영국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게 되면서 수천만 파운드에 달하는 금전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알려졌다.

Likes
4 Shares
0 Comments
Tags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