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FASHION

신세계, ‘新 강남쇼핑 벨트’ 구축 하나?

신세계그룹이 강남 상권 장악에 나섰다.

신세계는 오는 11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리뉴얼을 마치고 새롭게 오픈한데 이어 삼성동 코엑스몰 운영권까지 확보하며 새로운 강남 유통 벨트를 구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22개월에 걸친 증축·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11일 그랜드 오픈한다.

강남점은 지난 2월 말 17개월에 걸친 증축부분 오픈을 통해 영업면적을 기존 1만6800여평(약 5만5500㎡)에서 9400여평(약 3만1000㎡) 더한 총 2만6200평(약 8만6500㎡) 규모로 늘려 서울 최대면적 백화점으로 재탄생시켰다.

매장면적 확대에 이어 지난 3월부터 약 5개월 동안은 기존 백화점 부분의 전체 리뉴얼 공사에 돌입해 총 22개월(증축 17개월+리뉴얼 5개월)의 공사를 마치고 오는 11일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다.

신세계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3년안에 매출 2조원을 겨냥, 업계 최단기간 매출 2조 점포를 목표로 잡았다. 강남점은 지난 2월 26일 중축부 오픈 이후 매출과 집객 모두 순항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개월동안 순차적 리뉴얼 공사를 진행해 전체 매장면적의 20%를 운영하지 못했음에도 오픈(2월 26일)부터 7월 31일까지 약 30%에 가까운 28.6%의 매출신장을 기록했다고 신세계백화점 측은 전했다. 구매고객수도 전년 대비 40% 늘어난 900만명에 이른다.

특히 증축부 오픈과 함께 업계최초로 선보였던 4대 전문관(슈즈, 컨템포러리, 생활, 아동)은 많은 이슈화와 함께 강남점 전체매출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월 26부터 7월 31일까지 슈즈전문관 18.7%, 컨템포러리전문관 84.0%의 호조을 이어가고 있으며 2천평씩 한층 전체를 ‘없는 게 없는’ 매장으로 꾸민 생활전문관과 아동전문관도 각각 39.7%, 47.7%의 전년대비 폭발적인 매출신장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는 5개월 동안 진행된 이번 기존부 리뉴얼 공사를 통해 2개의 전문관을 새로 선보인다.

우선 7층에 새로 구성한 ‘골프전문관’은 총 100개 브랜드, 300여평 규모로 마크앤로나, J린드버그 등 감각적인 디자인의 젊은 골프브랜드와 PGA 스윙 분석 시스템과 골프존 시설을 갖춘 시타실 등 다양한 최신장비로 신 무장한 ‘신세계 골프전문관’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등산복, 등산화 일색이던 아웃도어 매장에서 최신 레져 라이프스타일을 기반으로 ‘젊음’, ‘전문성’, ‘체험’을 키워드로 탈바꿈한 ‘레져스포츠 전문관’을 오픈한다. 기존에 전무했던 레져용품의 비중을 최대 30%까지 늘렸다. 또 바이크, 서핑 등 최신 레져문화에 따른 젊은 고객들을 유입하기 위해 업계 최초의 캠프닉 전문 브랜드와 클래식 바이크 브랜드를 비롯 젊게 변신한 기존 아웃도어 브랜드들을 대거 투입해 전문성과 차별화를 꾀했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강남점 리뉴얼과 함께 지난달 코엑스몰 운영권도 확보해 놓았다. 오는 9월 오픈하는 복합쇼핑몰 스타필드하남까지 가세하면  강남점에서 코엑스몰을 거쳐 스타필드 하남으로 이어지는 ‘강남 쇼핑 벨트’ 구축이 신세계의 프로젝트라는 분석이다.

유신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장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지난 2월 증축매장 오픈에 이어 이번 기존매장 리뉴얼까지 성공적으로 끝마치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랜드마크 쇼핑센터’로 다시 태어났다”며 “세계적인 쇼핑센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204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