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보온과 스타일 살리는 패딩 스타일링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온 요즘 옷장 깊숙이 잠들어 있던 패딩을 하나 둘 씩 꺼내 입고 길거리를 나선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러나 특유의 부해 보이는 특징 탓에 패딩은 특별한 스타일링이 어렵다고 생각해서 스타일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패딩 아이템 스타일링 법을 소개한다.

레니본의 귀여운 핑크 컬러의 퍼가 포인트인 카키색 패딩 재킷은 자칫 칙칙할 수 있는 패딩에 밝은 컬러의 퍼로 포인트를 주어 로맨틱한 매력을 보여주며 유니크한 멋까지 더했다. 또한 레니본의 레빗 퍼로 포인트를 준 그레이 컬러의 장갑은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잡은 실용적인 아이템이며 헤지스 액세서리의 심플한 미니백과 함께 매치하면 고급스러운 느낌 또한 함께 연출 할 수 있다.

넉넉한 실루엣을 가진 아이보리 컬러의 파잘 패딩은 편안하면서도 트렌디한 패딩을 찾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제품으로 락포트의 첼시 부츠와 함께 매치하면 편안하면서도 시크한 느낌까지 더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또 닷드랍스의 미니멀한 숄더백은 캐주얼함과 페미닌함을 동시에 보여주며 어떤 룩에도 잘 어울려 패딩과 함께 매치하여도 전혀 위화감 없는 반전 매력을 뽐내는 아이템이다.

또한 TNGT의 패딩은 일자로 떨어지는 핏으로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주어 베이직한 룩을 선호하는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기 좋은 아이템으로 남자친구 룩이 유행인 요즘 같은 디자인의 작은 사이즈를 구입해 같이 입으면 심플하면서도 편안한 커플 룩으로 연출이 가능하다.

또 벨트로 허리라인을 강조해 슬림함을 살린 질 스튜어트의 숏 패딩은 골든듀의 가운데 큐빅이 박힌 플라워 모양의 이어링과 함께 매치하면 더욱 더 페미닌한 매력을 살릴 수 있고 여기에 청바지와 스웨이드 소재의 라움 에디션의 베이지 컬러의 슈즈를 매치하여 입으면 꾸민 듯 안 꾸민 듯 가벼우면서도 따듯함까지 챙길 수 있는 스타일링으로도 연출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어떠한 룩에도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은 구호의 귀여운 방울 퍼 브로치와 자카드 와 퀼팅 소재로 패딩과 함께 연출할 때 더욱 매력이 넘치는 닥스 액세서리의 고급스러운 트위드 클러 치백 아이템 등을 다양한 실루엣의 패딩과 함께 매치한다면 보온과 스타일을 동시에 사로잡는 나만 의 트렌디한 패딩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111 Likes
5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