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영화 ‘더 킹’ 속 조인성 수트 따라잡기

조인성

조인성과 정우성의 조합으로 개봉 전부터 2017년 최고 기대작으로 꼽혀온 영화 ‘더 킹(The King)’이 역대 1월 한국 영화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권력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려낸 영화 더 킹은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 주요 권력층으로 꼽히는 검사들의 패션을 클래식하게 재현해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상위 1% 검사 역을 맡은 배우 조인성의 수트 스타일링이 연일 화제다. 시크하고 카리스마 있는 권력자의 모습을 담아낸 영화 속 조인성의 수트 스타일링을 살펴보자.

# 그레이, 블랙… 솔리드 컬러 수트

조인성은 수트와 셔츠, 타이 등의 조합으로 수트의 정석을 보여주었는데 특히 그레이, 블랙 등 무채색의 솔리드 컬러 수트는 조인성의 극중 캐릭터에 어울리는 무게감 있는 이미지를 연출했다.

조인성은 그레이 컬러의 수트와 연한 블루 셔츠를 함께 매치한 뒤 블랙 코트를 함께 매치하거나 딥 그레이 컬러의 수트를 화이트 셔츠와 함께 스타일링하는 등 베이직한 컬러의 조합을 활용해 절제된 무드의 수트 패션을 선보였다. 슬림하게 떨어지는 수트 실루엣은 극중 그의 역할에 걸맞은 남자다운 이미지를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 스트라이프, 격자, 보태니컬

조인성은 솔리드 컬러 수트의 포멀하고 깔끔한 무드에 위트 있는 패턴 타이를 더해 감각적인 검사 룩을 연출하기도 했다. 그는 수트와 함께 스트라이프, 격자, 보태니컬 패턴 타이를 함께 스타일링해 수트가 가진 남성적이고 날카로운 무드는 그대로 가져가면서도 패셔너블한 멋을 놓치지 않았다.

특히 그가 극중에서 즐겨 착용한 보태니컬 패턴의 타이는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내며 스트라이프 패턴의 타이는 룩에 세련미를 더함과 함께 줄무늬 방향과 굵기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 ‘노 타이’ 비즈니스 캐주얼룩

조인성은 극중 비교적 편안한 분위기의 상황과 장소에서는 타이 없는 수트로 비즈니스 캐주얼룩을 연출하는 패션 센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타이 없이 셔츠 윗 단추를 푼 조인성의 모습에서는 검사의 냉철함은 찾아보기 어렵다.

노 타이 패션은 단정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무드를 연출해주기 때문에 비즈니스캐주얼룩, 위크엔드룩으로 활용하면 멋스럽다. 극중 조인성은 화이트, 그레이 등의 솔리드 컬러 셔츠를 주로 활용했지만 연한 핑크, 블루 컬러나 잔 스트라이프 패턴 등으로 포인트를 준 셔츠를 활용해봐도 좋겠다.

파크랜드 관계자는 “’남자는 수트’라고 하지만 멋스런 수트 스타일링을 완성하기는 생각만큼 쉽지 않다. 하지만 사소한 디테일에만 신경을 써도 근사한 수트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전체를 모노톤으로 연출할 경우 수트와 타이의 소재를 달리하면 단조로운 느낌을 지울 수 있으며 경쾌한 느낌을 연출하고 싶을 땐 패턴 타이와 컬러 슈즈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200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