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6일 오산 공장 가동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가 6일 오산 공장을 가동하며 화장품 생산에 본격 나선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지난 2015년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사 인터코스가 지분 50대 50으로 설립한 합작 법인이다. 이 회사는 화장품 제조자개발생산(ODM)·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회사로 현재 한국·미국·영국 등 해외 화장품 회사에서 주문한 제품들을 생산한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9일 경기도 오산시 가장산업단지에 제조 공장과 연구개발(R&D)센터 건립을 시작해 올해 1월말 공사를 마무리하고 이달 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화장품제조업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오산 공장은 총 5층, 13,452㎡(4064평) 규모로 1층에는 하이렉 물류창고와 제조시설, 2층과 3층은 생산시설, 4층 R&D센터, 5층 지원시설 등이 자리하고 있다. 생산 공장은 스킨케어와 색조제품을 포함해서 약 3300톤, 수량으로는 약 5,000만개를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체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의 제품도 생산할 예정이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자체 개발한 4가지 컨셉의 컬렉션 아이템을 갖고 전 세계 화장품 기업을 공략할 예정이다.

4가지 컬렉션은 유네스코가 세계 자연유산으로 선정한 청정섬 제주도를 모티브로 해 섬에서 자생하는 원료들을 주성분으로 만든 ‘제주 헤리티지’, 스트레스·공해와 같은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퓨리소피’,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한국의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스킨케어의 피부 개선 효과와 메이크업의 피부 보정 효과를 함께 지닌 ‘플레이 위드 미’와 ‘필 잇’의 컨셉 박스로 구성돼 있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인터코스가 보유한 기술력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아시아 시장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2020년까지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김왕배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대표는 “인터코스가 유럽과 미국의 색조 화장품 시장을 이끌고 있는 트렌드 세터 기업인 만큼 ODM에 비중을 두고 있다”며 “중국뿐만 아니라 유럽·중동 등으로 뻗어나가는 메이드 인 코리아의 영향력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시장에 안착하겠다”고 말했다.

297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