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발렌타인데이 전후 화장품 검색하는 남성 늘어나

남성 화장품

발렌타인데이를 앞두고 남성의 셀프 메이크업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드뷰(대표 이웅)가 ‘화해(화장품을 해석하다)’에서 지난해 발렌타인데이 전후 한 달 동안 발생한 검색 트래픽 2천만건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화해는 버드뷰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국내 1위 화장품 정보제공 앱이다.

버드뷰는 그 결과 발렌타인데이를 앞두고 남성이 남성용 메이크업 화장품을 찾는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화해에 따르면 발렌타인 직전 일주일 동안 남성이 검색하는 남성화장품이 평균대비 133% 증가했다.

이 중에서도 특히 피부의 잡티 커버에 쓰이는 컨실러 및 눈썹을 진하게 표현할 때 사용하는 아이브로우 등 메이크업 제품의 검색이 평소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특별한 날을 앞두고 셀프 메이크업을 하는 남성들이 많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메이크업이 아닌 청결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화장품 이용도 증가해 같은 기간 쉐이빙이나 바디클렌저 제품류가 160%, 샴푸와 팩의 검색 빈도가 140% 이상 증가했으나 발렌타인 이후에는 하락하는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정윤진 버드뷰 마케팅 팀장은 “남성들의 그루밍 트렌드가 보편화되고 매년 남성 화장품 시장이 30-40% 신장되는 경향과 맞물려 최근 화해의 남성사용자 유입률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남성들의 화장품 선택 폭이 넓어지고 니즈도 세분화되는 만큼 남성사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화장품 정보를 화해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발렌타인 기간 남성이 여성에게 선물하기 위해 가장 많이 고려하는 화장품은 여성향수와 립스틱이 가장 많았다. 반대로 여성은 남성을 위해 올인원과 선케어 제품을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드러났다.

버드뷰(대표 이웅)는 화장품 시장의 왜곡된 정보유통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회사다.

2013년 7월 버드뷰가 출시한 모바일 화장품 정보 제공 서비스 앱 ‘화해(화장품을 해석하다)’는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화학물질 독성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개발된 서비스로 주목받았다. 현재 누적 다운로드 및 가입회원 수 350만명, 월간활성이용자수(MAU) 95만명을 기록하며 화장품 카테고리 내 독보적인 1위 앱으로 자리하고 있다.

179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