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개강 여신’ 되고 싶다면 주목!

새내기 패션

어느덧 입춘도 지나고 새학기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설레는 마음으로 캠퍼스 라이프를 기다리는 새내기들에게 수강신청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바로 스타일리시한 개강 패션 연출법이다. 이에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랑카스터’에서 다양한 스타일링에 활용 가능한 토트백으로 연출하는 세련된 개강 패션을 제안한다.

# 토프 그레이 컬러 토트백으로 ‘미니멀’ 개강 패션 

세련되고 담백한 개강 패션을 원하는 새내기들에게는 무난한 무채색의 가방을 추천한다. 부드러운 쉐입에 차분한 토프 그레이 컬러가 더해진 랑카스터의 이네백은 어떨까. 베이직한 컬러 덕에 편안한 데일리룩은 물론이고 특별한 자리를 위한 포멀한 패션에도 매치할 수 있어 다양한 스타일링을 시도하는 신입생, 사회 초년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시크한 느낌의 토프그레이 컬러 이네백에 여리여리한 느낌의 재킷을 매치하면 여성스러운 매력까지 뽐낼 수 있다. 이때 깔끔한 스퀘어 쉐입의 블랙 컬러 시계로 마무리하면 심플하고 감각적인 개강 패션이 완성된다.

# ‘페미닌’ 개강 룩에 딱! 

봄 기운이 가득한 청순 개강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소프트한 컬러의 가방을 눈여겨보자. 사랑스러운 컬러와 골드 컬러의 체인 스트랩이 어우러진 랑카스터의 누드 베이지 컬러 이네 백은 여성미를 극대화시켜주는 아이템. 또한 가방에 부착된 체인 스트랩의 길이 조절과 탈부착이 가능해 토트백, 크로스백부터 클러치까지 3WAY로 연출이 가능해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은은한 누드 베이지 컬러에는 비슷한 계열의 화이트, 아이보리 컬러가 잘 어울린다. 기본 아이템인 화이트 컬러 셔츠로 도회적인 멋을 살린 뒤 아이보리 컬러의 태슬 슬립온을 신으면 페미닌하면서 신입생다운 발랄함까지 느껴지는 데일리룩을 연출할 수 있다.

랑카스터 관계자는 “개강을 앞두고 어떤 가방을 골라야 할지 고민인 예비 대학생들이 많다”며 “세련된 개강 패션을 연출하고 싶은 새내기라면 고급스러운 컬러와 디자인이 돋보이는 랑카스터 이네백으로 다양한 패션을 연출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79 Likes
5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