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겐조, 세계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커스텀 의상 제작

겐조프랑스 패션 브랜드 겐조(KENZO)가 세계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번(David Byrne)과 그의 밴드의 월드 투어를 위한 커스텀 의상을 제작했다.

겐조는 세계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번의 14년만에 첫 솔로 LP인 ‘아메리칸 유토피아(American Utopia)’ 발매를 기념하여 진행되는 월드투어를 위한 커스텀 슈트와 셔츠를 만들었다.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움베르토 레온 & 캐롤 림(Humberto Leon & Carol Lim)은 “우리는 데이비드 번과 그가 속했던 그룹 토킹 헤즈(talking heads)의 엄청난 팬이다. 수년간 그의 음악을 즐겨 들었고 음악에 대한 많은 추억을 가지고 있어, 월드투어 의상 제작 요청을 받았을 때에 매우 기뻤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들의 쿨한 자신감과 음악에 대한 철학이 반영된 의상을 제작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겐조는 타카다 겐조 시절부터 전통적인 핸드메이드 기법에 대한 깊은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특히 겐조의 맨즈 라인은 브랜드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모든 컬렉션에 완벽한 테일러링을 선보였다.이번 프로젝트 역시 겐조의 유니크한 감성과 완벽한 테일러링이 더해져 그들에게 꼭 맞는 커스텀 의상을 완성했다.

126 Likes
5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