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알렉산더 맥퀸, 2020 봄여름 컬렉션 ‘지속 가능한 패션’으로 완성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이 패션 산업 속 ‘지속 가능성’을 적극 실천하기 위해 이전 쇼에서 활용하고 남은 원단을 재가공하여 2020 봄/여름 컬렉션을 완성했다.

알렉산더 맥퀸은 이러한 지속 가능한 패션의 일환으로 자카드, 실크, 레이스를 비롯해 아카이브에 보관하고 있던 옷감 재고를 업사이클링 한 컬렉션 룩을 선보였다. 

업사이클링은 기존에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거나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것을 말한다.

맥퀸 하우스의 유산으로 보존되어 온 옷감과 실루엣을 애정으로 돌아보고, 복원한 후 새롭게 해석해서 완성한 이 의상들은 소중히 아끼면서 대대로 물려줄 수 있게 디자인한 가보 같은 작품들이다. 

알렉산더 맥퀸은 강렬한 재킷부터 우아한 드레스까지 디자인에 경계를 두지 않고, 그들 만의 업사이클링 요소를 반영했다.

2017 A/W 컬렉션 시즌에 사용되었던, 이끼 레이스를 재활용해 파인 코튼 튤, 미색 워시드 실크 오간자로 만들어진 이 드레스는 알렉산더 맥퀸 특유의 장인 정신뿐만 아니라 여성 내면의 섬세함까지 느낄 수 있다.

울 테일러드 재킷에는 재활용 미색 자카드, 레이스, 오간자, 튤을 재활용해서 만든 오이스터 프릴 러플로  안감을 덧대고 재킷의 꼬리를 따라 바느질하여 드라마틱한 요소를 가미했다.

그리고 원단 재고로 남아있던 미색 워시드 오간자와 태피터 및 캘리코를 사용해 제작되었다. 제작 과정에서 자투리 천을 활용해 낭비되는 부분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그라미 모양 천 조각은 모두 손으로 재단했다.

부드러운 코튼 튤 코르셋 바탕에 러플을 장식해, 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걸으면 러플이 들려 올라가며 나풀거리는 모습이 우아하다.

알렉산더 맥퀸 하우스 측은 “전통기술, 공예, 지역사회 활성화와 더불어 업사이클링을 위해 앞으로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147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