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글로벌 리더 선정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이 2020 대한민국 글로벌리더에 선정됐다.

매경미디어그룹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대한상공회의소가 후원하는 이번 선정식에서 홍성열 마리오아울렛회장은 고객 만족을 위한 리뉴얼과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보강하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혁신경영 부문에 선정되었다.

홍성열 회장은 미국,일본 등 유통선진국의 신유토업태인 아웃렛 스토어를 벤치마킹해 국내에 아웃렛 개념이 생소하던 2001년 대한민국 최초로 도심형 패션 아웃렛을 선보였다. 당시에는 생소한 개념이었던 ‘도심형 패션 아울렛’은 백화점처럼 도심에 위치하되 각종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저렴하게 파는 모델이었다.

당시 구로공단 주변은 유동인구가 거의 없는 공장지대였지만 마리오아울렛은 개장하자 마자 입소문을 타며 고속성장을 해나갔다. 마리오아울렛은 001년 1관 개관을 시작으로 2004년 2관, 2012년 3관을 차례로 열었으며 2013년 9월에는 총 3개 관으로 이뤄진 `마리오 패션타운`을 완성했다.

현재 마리오아울렛에는 500여 개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국내외 유명 패션 브랜드부터 키즈 테마파크, 서점, 리빙, F&B까지 남녀노소가 모두 함께 둘러볼 수 있는 다양한 쇼핑 카테고리를 보유하고 있다.

2018년 4월 대대적인 전관 리뉴얼을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능동적으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 체험형 콘텐츠와 일상 속 힐링을 가능하게 하는 문화 휴식공간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몰링(Malling)공간으로 진화했다.

마리오아울렛은 가산•구로디지털단지(G밸리) 내 랜드마크로 지하철 1∙7호선은 물론 다양한 버스가 경유하는 서울 서남권 교통 요지에 있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 해당 쇼핑몰은 쇼핑뿐만 아니라 오락, 여가, 문화, 식사 등을 모두 아우르는 라이프스타일 체험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 3개의 쇼핑관으로 구성된 도심 속 복합문화 공간으로 1관은 『패션 전문관』, 2관은 『레저 전문관』, 마리오몰 (3관)은 『라이프스타일몰』로 특화되어 있다.

마리오아울렛은 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업계를 선도하는 트렌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168 Likes
4 Shares
0 Comments
Tag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