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프라이탁’, 온라인 공방으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스위스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이 화상 전화를 통해 토트백과 키링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서비스(FINISH-YOURSELF-BAG)를 선보인다.

이번 서비스는 원하는 시간대에 예약 후, DIY-공방과의 화상 전화를 통해 타폴린 토트백 F719 멜(MEL)과 키링 F709 필(PHIL)을 원하는 디자인으로 커스터마이징하여 자신만의 개성을 담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25년간 프라이탁(FREITAG)은 리사이클링의 중요성을 고민하고 실천하여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가방을 재단해왔다. 또 가방에 쉽게 싫증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 지난해 취리히에 공방(SWEAT-YOURSELF-SHOP)을 오픈했다.

12월 3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서비스는 취리히 공방과의 화상 전화 연결을 통해 진행되며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화상 전화를 통해 공방 내 직원이 컨베이어 벨트를 작동시켜 다양한 원단과 부재자를 보여주고, 고객은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가방과 키링의 디자인 시간은 약 30분이 소요되며, 2-3주 후 제품을 배송 받아볼 수 있다.

특히, F719 멜(MEL)은 메인 바디 중앙에 있는 커다란 원과 외부 스트랩을 원하는 디자인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스트랩 장착 시 백팩으로 투웨이 연출이 가능하다. 또 메인 바디를 재단하고 남은 원단으로 제작한 미니 파우치도 함께 제공한다.

한편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와 예약 시스템은 프라이탁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64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