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잇터, 21SS 컬렉션 해브 어 리틀 펀 공개

미니멀 스트리트 브랜드 잇터(ITER)가 21SS 컬렉션 ‘HAVE A LITTLE FUN(해브 어 리틀 펀)’을 공개했다.

2019년 첫 선을 보인 잇터는 감각적인 컬러와 편안한 착용감, 퀄리티 있는 소재를 통해 활동적이고 자유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위한 다양한 아이템을 전개하고 있다. 잇터는 항상 새로움을 추구하며 위트 있는 아이디어를 접목한 실용적인 제품으로 MZ 세대들의 인기 브랜드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

잇터의 2021 SS는 팬데믹으로 침체된 분위기 전환을 위해 밝고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아 ‘HAVE A LITTLE FUN’으로 정했다. 평범한 일상조차 불가능한 요즘이지만 작은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페이스 로고를 활용한 크루넥과 후디는 물론, 피그먼트 워싱 아이템과 감각적인 컬러웨이가 돋보이는 니트 등 다양한 라인업을 구성했다. 특히 잇터의 시그니처 아이콘인 페이스 로고는 바람막이와 볼캡, 캠프캡 등 다양한 버전으로 확장해 선보여진다.

잇터의 스테디 셀러인 페이스 로고 크루넥은 전면에 크고 선명하게 프린팅된 페이스로 잇터만의 키치한 감성과 개성을 표현했으며 이번 시즌은 카모 패턴을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자연스러운 워싱이 돋보이는 피그먼트 워싱 아이템은 직접 직조한 헤이 웨이트 저지에 바이오 가공을 거쳐 탄탄한 두께감과 매끈한 터치감을 자랑한다. 잇터의 모든 크루넥과 후디는 바이오 가공과 2번의 덤블 워싱을 거쳐 세탁 후에도 옷의 변형이 적어 오래 두고 편하게 입을 수 있다.

미니멀한 스타일에 소매 포켓 패치로 포인트를 준 후디 바람막이 자켓은 탈부착이 가능한 컬러 패치로 자유롭게 스타일 연출을 할 수 있으며 생활 방수가 가능해 실용적이다. 감각적인 컬러 매치가 돋보이는 니트 가디건은 쿨한 분위기를 선사하며,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프렌즈 페이스의 자카드 베스트는 리버시블로 2WAY로 착용 가능하다.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잇터의 새로운 컬렉션은 공식 홈페이지와 무신사 스토어를 통해 만날 수 있으며 3월까지 매주 새로운 상품들이 발매된다.

22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