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알렉산더 맥퀸, 2021 프리 가을/겨울 여성 컬렉션 공개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이 2021 프리 가을/겨울 여성 컬렉션을 공개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라 버튼은 이번 프리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실루엣에 집중한 룩들은 선보였다. 강렬한 색상, 종이를 오려 붙인 듯한 페이퍼컷 프린트를 사용한 아이템들을 통해 옷과 인물의 특성에 대한 연구를 묘사한다.

리본 타이부터 스커트 부분에 패치워크 형태로 블랙 레이스 속치마, 해체적으로 풀어낸 사다리꼴 모양의 트라페즈 라인까지 로맨틱한 디테일들을 맥퀸만의 스타일로 담아낸 다양한 드레스를 선보였다.

또한, 맥퀸은 다가오는 가을-겨울 시즌에 활용도 높은 아우터를 함께 공개했다. 어깨 선이 낮은 MA1 소매의 카멜 코트와 데님 재킷, 안감이 없는 스톤 컬러 트렌치코트 그리고 드레스 형태의 하이브리드 파카를 활용해 색다른 아우터 스타일링을 시도해 보는 것도 좋다.

알렉산더 맥퀸의 시그니처인 테일러링은 이번 시즌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여성의 우아한 수트 코디를 통해 제안한다.

발목 기장의 페그 팬츠, 절개 디테일의 시가렛 팬츠와 함께 밀리터리 피코트 혹은 테일러드 코트를 더하거나, 파카 페플럼 디테일의 셋업 스커트와 유려한 실루엣의 랩 스커트를 활용한 코디로 실용성을 높이기도 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여러 제품군의 데님과 가죽 아이템을 만날 수 있다. 가죽 소재에 러플과 페플럼으로 경쾌함을 연출하거나 테일러드 재킷과 인디고 데님의 조합에서는 맥퀸의 디테일로 해석된 톰보이적인 요소가 돋보인다.

크리스털, 페이퍼컷 프린트, 핸드크로셰 기법의 비둘기 모티프 등 섬세한 소재와 디테일들은 전체적으로 단단하고 묵직한 분위기의 룩에 보다 경쾌함을 더한다.

이번 시즌 룩에는 버킷 백을 강렬하고 모던한 감성으로 풀어낸 커브백 뿐만 아니라, 크롬 그린-울트라마린-블랙 색상의 번들 드로스트링 백, 스컬프추럴 주얼 사첼이 더해져 룩에 완성도를 높였다.

31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