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취업시 ‘첫인상’ 좌우, 백발백중 면접패션

취업 면접관의 면접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첫인상’을 들었다.

최근 한 취업사이트에서 인사담당자 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86%의 응답자가 첫인상을 꼽았다고 밝혔다.

취업의 당락을 결정짓는 첫인상을 면접관들에게 보다 어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전략적인 면접 스타일링을 구사해야 한다. 적재적소의 패션 아이템으로 완성할 수 있는 면접패션을 소개한다.

+ 남성이라면, 수트로 무게감을 잃지 않되 참신한 이미지 표현

남성 지원자의 경우 건강한 사고와 참신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포멀함을 유지하면서 적당히 트렌드를 반영해야 하는 까다로운 연출법이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수트로 무게감을 주고 여기에 섬세한 포인트로 전체적인 분위기를 완성하는 것이 좋다. 단, 비즈니스 캐주얼 착장은 가벼운 이미지로 보일 수 있어 피해야 한다.

보수적인 성향이 강한 공채의 경우 블랙, 네이비 컬러를 선택해 전문성을 강조하고 벨트, 구두, 가방과 같은 모든 기본 액세서리를 깔끔하게 갖추어 정돈된 모습을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에 체크 셔츠, 혹은 좋은 소재의 타이로 포인트를 더해 마무리한다.

창의적인 사고를 중시하는 회사라면 그레이 컬러를 선택한다. 특유의 지적인 매력은 물론 신뢰감 있는 이미지를 전달한다. 최근에는 그레이 수트에 옅은 체크, 격자 패턴을 더해 트렌디하면서도 럭셔리한 느낌을 강조하는 것이 추세이다. 동일한 패턴의 행거치프와 타이로 포인트를 주면 세련된 패션감각을 어필할 수 있다.

+ 여성이라면, 블랙 팬츠로 적극적인 모습 어필

패션업계, 홍보 등 주로 자유롭고 창의적인 직종에 관심이 많은 여성들은 남성에 비해 복장 선택의 폭이 넓다. 이런 경우 블랙 재킷, 기본 블라우스, 무릎 길이의 스커트와 같이 공식화되어 있는 공채용 기본 정장보다는 단정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카리스마를 표현해줄 수 있는 의상을 추천한다.

남들과 차별되는 나만의 면접의상으로 긍정적인 인상을 남기고 싶다면 ‘팬츠’를 시도해보자. 여성의 정장 팬츠 연출은 남성성과 여성성을 모두 담은 매니시한 매력을 전달해 도전적이면서도 적극적인 커리어우먼의 이미지를 어필할 수 있다.

팬츠를 선택했다면 재킷은 엉덩이를 덮는 기장을 선택해야 다리가 길어 보이며, 반드시 높은 굽을 선택하되 블랙 컬러를 고수해 포멀함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기본적으로 토트백이 무난하나 패션 연출을 조금 더 요구하는 곳이라면 클러치백을 들어 트렌디함을 더한다.

590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