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TREND

4,400개 폐페트병 재활용한 크리스마스 트리

61 / 100
<사진제공=플리츠마마(PLEATS MAMA),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설치된 ‘플리츠마마 크리스마스 트리’>

미사이클(Me-Cycle) 브랜드 플리츠마마(PLEATS MAMA)의 니트백이 크리스마스 트리로 재탄생해 롯데면세점의 연말을 장식한다.

‘플리츠마마 크리스마스 트리’는 롯데면세점의 친환경 경영을 위한 ‘Duty 4 Earth(지구를 위한 의무)’ 캠페인과 만나, 일반 트리 제작 시 발생하는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고 보다 의미 있는 이웃 사랑을 나누기 위해 제작됐다.

트리 1그루당 100개의 플리츠마마 토트백으로 구성해 2m 높이로 만들어졌으며,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을 비롯해 월드타워점, 코엑스점, 부산점까지 4개 지점에 설치되어 총 400개의 가방이 크리스마스 트리 역할을 한다. 플리츠마마 토트백 중 크리스마스를 연상시키는 대표 컬러 ‘레드’와 ‘세이지(그린)’가 반씩 적용돼 크리스마스 특유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트리에 사용된 모든 플리츠마마 토트백은 100% 폐페트병을 리사이클한 친환경 재생원사 소재로, 롯데면세점 4개 지점 트리에 500ml 폐페트병 총 4,400개(토트백 1개 기준 500ml 폐페트병 11개)가 사용되어 의미 있는 자원순환을 이룬 셈이다.

이번 협업은 트리 제작부터 철거까지 ESG 경영에 초점을 맞췄다. 전시 종료 후 트리에 사용된 토트백 400개는 롯데면세점 ‘Duty 4 Earth(지구를 위한 의무)’ 캠페인 취지에 맞춰 전량 기부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이 다년간 진행해오고 있는 사회공헌 프로젝트의 대상이 되는 지역 사회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따뜻한 나눔을 실천할 계획이다.

플리츠마마 왕종미 대표는 “국내 면세업계 ESG 트렌드를 선도하는 롯데면세점과 협업하게 되어 매우 뜻깊은 마음”이라며 “트리 철거 후 불우이웃 돕기까지 사회 공헌으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순환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에 두루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플리츠마마 토트백으로 특별 제작된 친환경 크리스마스 트리는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을 포함한 4개 지점에서 오는 1월까지 만나볼 수 있다.

#미사이클(Me-Cycle)브랜드 ‘플리츠마마’
2017년 국내 최초 니트 플리츠백을 선보인 플리츠마마는 재활용과 새활용을 넘어 ‘나(Me)’로 시작하는 보다 가치 있는 활용과 소비를 통해 아름다운(美) 선순환을 완성하는 ‘미사이클(Me-Cycle)’이라는 새로운 소비 개념을 제안한다. 플리츠마마는 재활용(Re-Cycle)과 새활용(Up-Cycle)을 거쳐 새롭게 탄생한 제품이 다시 버려지지 않고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소비자가 선택한 플리츠마마의 제품이 잘 활용돼 아름다운 순환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미사이클(Me-Cycle)’의 의미를 담았다. 플리츠마마는 2020년 국내 최초로 폐자원의 국산화를 이룬 브랜드다. 모든 제품을 국내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을 활용한 리사이클 원사로 제작하는 데에 성공한 최초의 브랜드로, 3D 니팅 생산기법으로 ‘제로 웨이스트’ 가치를 추구한다. 지난 2020년 4월, ‘다시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프로젝트를 통해 제주도 폐페트병을 패션 아이템으로 재탄생시켰으며, 이후 서울시, 여수 항만으로 지역을 확장해가며 자원 순환에 기여하고 있다.
29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