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내가 만든 캐릭터 IP로 NFT화

디지털 IP 플랫폼 기업 ‘IPX(구 라인프렌즈)’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플레이댑(PlayDapp)’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 올 초 정식으로 선보일 자사 디지털 IP 생성 플랫폼 ‘FRENZ(프렌즈)’를 중심으로 다각적 협업을 전개하며 메타버스∙NFT 기반의 디지털 IP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를 본격화한다.

플레이댑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크립토도저’, ‘신과함께’ 등 여러 플랫폼을 이동하며 이용할 수 있는 멀티호밍게임(Multi-Homing Game)¹출시는 물론, NFT 마켓플레이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앱 (dApp) 게임 포털이다. 한국 팀으로는 유일하게 글로벌 1위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 2위 코인베이스를 비롯해 업비트와 비트렉스 글로벌 등에 상장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또, 최근 메타버스 기업 ‘로블록스’에 가상 놀이공간 ‘플레이댑랜드’를 출시해 메타버스와 NFT의 결합을 알리고, 플레이댑 SDK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상용화로 블록체인 기술 지원에 앞장서는 등 글로벌 No1.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이번 전략적 비즈니스 협약을 통해 양사는 올 초 정식 런칭을 앞둔 IPX의 ‘FRENZ(프렌즈)’에서 생성한 IP들을 메타버스∙NFT 서비스까지 확장할 수 있는 다각적인 협업을 추진한다. FRENZ는 유명 아티스트 또는 브랜드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던 ‘캐릭터 IP’를 누구나 창작, 소유할 수 있게 개발된 플랫폼이다. 먼저, 양사는 플레이댑의 개인간(C2C) NFT 마켓플레이스를 오는 4월 중 공동 구축하고, 해당 NFT 마켓플레이스에서 누구나 ‘FRENZ’를 통해 자신이 만든 캐릭터 IP를 NFT화하고 상호 거래할 수 있도록 한다. 뿐만 아니라, 유저들이 자신의 캐릭터 IP를 플레이댑이 서비스하는 블록체인 게임과 연동할 수 있도록 해 ‘멀티 유저블 IP’로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IPX 김경동 부사장은 “앞서 FRENZ 출시 예고를 통해 ‘캐릭터 IP’를 누구나 창작, 소유 및 공유할 수 있는 IP 3.0 시대를 선언, 유저 참여 기반의 IP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자 한다.”며 “이번 플레이댑과의 전략적 업무협약으로 자신이 만든 IP를 NFT화하고 블록체인 게임에 연동케 하는 등 활동 영역을 확장, 새로운 ‘디지털 IP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플레이댑 정상원 사업총괄은 “지난 4년 반 동안 쌓은 블록체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IPX의 ‘FRENZ’ 플랫폼과 함께 이용자 중심의 새로운 디지털 IP 생태계를 만들어 나아가게 돼 기쁘다.”며, “세계적인 영향력을 보유한 디지털 IP 플랫폼 전문 기업 IPX와의 다각적인 협업과 양사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NFT 대중화의 속도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93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