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다양한 핏과 색감의 MLB 볼캡으로 더욱 힙하게

최근 편안하고 실용적인 패션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멋스러운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면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볼캡이 각광받고 있다. F&F(에프앤에프, 대표 김창수)가 전개하는 프리미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MLB(엠엘비)에서 22SS 시즌을 맞아 시그니처 아이템인 베이직 시리즈 볼캡을 뉴컬러로 출시하며, 새로운 화보와 함께 멋스럽게 모자 잘 쓰는 방법을 소개한다.

MLB 모자는 다양한 핏과 컬러, 팀 로고로 출시되어 다채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가진 사람들이 각자 본인의 스타일에 맞게 착용할 수 있어 모든 이의 다양성을 커버하는 ‘모두의 모자’이다. 이번 화보에는 각양각색 개성 강한 인플루언서와 MLB크루가 모여 모두 MLB 볼캡을 쓰고 카페나 핫플레이스를 투어하는 모습으로 힙한 분위기를 담아냈다.

MLB 볼캡 중 부드러운 실루엣의 언스트럭쳐 볼캡은 이마의 형태와 모자의 깊이, 챙 길이, 사이즈 등 디테일한 요소를 고려하여 크게 네 가지 대표 스타일로 구성돼 있다. 자신의 얼굴형이나 옷 스타일에 맞게 착용하면 볼캡 하나만으로도 패션 센스를 높일 수 있다.

먼저 CP77은 작은 크기의 로고와 깔끔한 핏, 다양한 색상으로 심플하게 포인트를 줄 수 있는 MLB대표 볼캡이다. 얼굴이 작은 사람은 상대적으로 조그만 사이즈의 로고로 밸런스를 맞출 수 있는 CP77이 적합하다.

CP55는 챙 길이가 다소 길고 길이가 깊어 푹 눌러쓰기 좋은 캡으로 얼굴이 더 작아 보이는 대두볼캡이다. 두상 사이즈가 크거나 얼굴이 각진 경우, 야외활동을 많이 해 자외선 차단이 필요한 사람에게 추천한다. 긴 챙의 볼캡은 긴 챙의 그림자가 얼굴의 각진 부분을 가려주는 효과가 있고, 밝고 화려한 컬러를 선택할수록 시선을 모자에 집중시켜 얼굴의 단점을 가릴 수 있다.

이마나 뒤통수가 긴 서양형 두상, 뾰족한 얼굴의 사람들에게는 CP77보다 깊이가 더 깊은 CP66이 제격이다. 둘레가 조금 더 크기 때문에 얼굴의 상단을 살짝 가리면서 얼굴이 한결 짧고 갸름하게 보이도록 한다. 챙이 둥그런 형태의 모자로 뾰족한 얼굴을 보완해 부드러운 인상을 주면서 캐주얼한 느낌을 살려준다. 특히 CP66의 더욱 큰 로고는 존재감을 높여 힙한 매력을 한층 살릴 수 있다.

CP88은 살짝 커브가 있는 평챙 형태의 클래식 볼캡으로, 남성들이 캐주얼, 아메카지룩, 시티보이룩 등 자연스럽고 편안한 스타일에 더 멋지게 활용 가능하다. 다양한 컬러의 볼캡은 캐주얼 룩에 매치해도 좋지만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여 원피스나 미니 스커트 등과 매치하면 스타일리시한 룩이 완성된다.

한편, 힙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MLB CP55, 66, 77, 88 베이직 볼캡은 MLB 공식 온라인몰 CAP의 BASIC LINE 탭에서 한 눈에 확인 가능하다.

60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