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웨딩시즌, 예비신부&하객패션 스타일링 가이드

웨딩시즌을 앞두고 예비신부와 친구들이 분주하다.

예비신부들은 격식을 갖춘 예복 준비 고르기에 한창일 것이고 하객으로 초대된 이들은 단연 돋보이고 싶은 마음에 신경이 곤두서 있을 것이다. 그러나 큰맘 큰돈 들이고 산 옷들이 결혼식 후 부담스러웠다면 아래 두 스타일을 참고해 보자. 엣지 있는 하객 패셔니스타로 만들어 줄 스타일링 준비해 봤다.

 

+ 예비 신부가 알아야 할 ‘예복’ 노하우

사진제공 : 미니멈
사진제공 : 미니멈

예복은 한 번 구입할 때 질 좋은 제품으로 장만하는 것이 결혼 후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어 고급스러운 소재에 클래식한 디자인의 제품이 좋다. 특히 페미닌한 디자인의 화사한 화이트 컬러 재킷을 선택하면 예비신부의 로맨틱한 감성을 한껏 고조시킬 수 있다.

만약 단정한 예복 스타일링을 연출하고 싶다면 깔끔한 디자인의 재킷을 추천한다. 노카라 디자인이 심플한 느낌을 전달하는 숏재킷은 소재에 요철감을 준 덕분에 여름까지 폭넓게 활용이 가능하다. 이에 더해 세로로 들어간 절개선이 예비신부를 더욱 날씬해 보이게 만들어 준다.

인기 예복 아이템 원피스는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이때 슬림한 핏에 종아리 위로 살짝 올라오는 길이의 원피스를 선택해야 우아한 느낌을 더욱 살릴 수 있다. 원피스는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택하되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아이템은 오피스룩으로 활용이 용이하며 턱 디테일이 들어간 아이템은 파티 웨어로도 손색이 없어 두고두고 유용하게 착용할 수 있다.

+ 하객패션, 시크한 차도녀룩vs러블리 걸리시룩

사진제공 : 셀렙샵, 라우드무트, 앤클라인
사진제공 : 셀렙샵, 라우드무트, 앤클라인

하객 패션으로 가장 많이 선호하는 아이템은 바로 원피스다. 위 아래 맞춰 입을 필요 없이 간편하고 무엇보다 여성스럽고 우아한 느낌을 주기 때문. 그러나 원피스는 간결하고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을 선택해야 더욱 시크하고 세련되어 보인다.

특히 와인컬러의 디테일이 없는 타이트한 핏의 슬리브스 원피스는 S라인의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 관능적인 매력을 어필할 수 있다. 여기에 트위드 재킷을 걸치면 손쉽게 여성미를 부각시킬 수 있으며, 블랙 또는 브라운 컬러의 고급스러운 느낌의 모던 토트백과 펜던트가 큰 액세서리나 진주 목걸이 등으로 포인트를 주면 럭셔리한 이미지를 자아낼 수 있다.

사진제공 : 온앤온, 앤클라인
사진제공 : 온앤온, 앤클라인

사랑스럽고 귀여운 이미지의 하객패션을 선호한다면 화사한 느낌의 파스텔 톤 의상이 제격이다. 특유의 부드러운 느낌의 파스텔 컬러는 걸리시하면서도 러블리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파스텔 톤으로 전체적인 스타일링을 했다면 백 역시 화이트나 비슷한 톤의 컬러 백을 매치하는 것이 좋다.

팔에 가볍게 걸치는 토트백이나 어깨에 걸치는 숄더백 스타일이라도 귀엽고 발랄한 느낌을 선사한다. 단 파스텔 컬러는 그 자체로 화사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주얼리는 생략하거나 귀에 붙는 귀걸이나 작은 반지 정도만 해도 충분하다.

178 Likes
3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