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K패션, 독일 패션박람회 ‘브레드 앤 버터 베를린’ 사로잡다

K패션, 독일 패션박람회 ‘브레드 앤 버터 베를린’ 사로잡다 | 1서울시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독일에서 열린 패션박람회 ‘브레드 앤 버터 베를린’에 ‘서울관’을 설치, K패션을 선보이며 해외 패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브레드 앤 버터 베를린(Bread & Butter Berlin)은 2001년에 쾰른에서 시작, 천여 개 브랜드가 참가하고 수십만명이 방문하는 세계적 규모의 패션전문 박람회다. 프리미엄 베를린, 메르세데스 벤츠 패션위크와 함께 독일 3대 패션 중 하나다.

20140710_BBB (2)K패션, 독일 패션박람회 ‘브레드 앤 버터 베를린’ 사로잡다 | 2이번 독일에서 선보인 서울관은 국제도시 서울의 위상을 높이고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인지도를 강화하기 위한 콘셉트룸으로 꾸며졌다. 한류를 표현하는 콘텐츠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전시됐으며, 국내 톱모델 지현정과 장수임의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등 서울의 멋이 다채롭게 소개됐다.

브레드 앤 버터 칼 헤인즈 뮐러 회장은 “서울은 굉장히 젊고 혁신적인 도시이며, 그 안에 진정한 힘이 느껴진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서울시의 ‘서울관’ 설치는 국내 우수 디자이너 브랜드의 해외 진출 기회를 확대하여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 국내 패션산업의 국제 경쟁력과 비즈니스 성과 향상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를 위해 국내 패션 전문가들의 엄정한 심사로 선발된 신진 디자이너 38명은 미국, 유럽, 아시아 등 해외 패션 전시회 한 곳을 선택하여 전시 참가비, 사전 마케팅 등을 지원받는다. 특히 프리미엄 디자이너 그룹을 지향하는 ‘Seoul’s 10 Soul’은 국내외 홍보 마케팅, 프로모션 및 컨설팅을 받는다. Seoul’s 10 Soul은 5년 이상된 독립브랜드 중 심사를 통해 선발된 10명의 디자이너 ▲남성복(강동준, 김선호, 이상현, 최철용) ▲여성복(김지은, 김홍범, 정미선, 정혁서∙배연서, 허환, 홍혜진) 이다.

이들 중 여성복 디자이너 허환과 남성복 디자이너 강동준은 한국인 최초로 밀라노 컬렉션에 공식 초청되어 실질적인 쇼룸 전개 및 안정적인 해외 비즈니스 기반을 구축했다.

376 Views
8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