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2016 S/S 가죽 패션 4대 트렌드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LANXESS)가 2016 S/S 시즌 가죽 트렌드를 공개했다.

랑세스가 이탈리아 패션연구소를 통해 발표한 2016 S/S시즌 가죽 패션 트렌드의 4대 키워드는 모던 다이나믹(Modern Dynamic), 스포츠 애티튜드(Sport Attitude), 킵 캄(Keep Calm), 70년대부터 오늘날까지(From 70’s to today)이다.

이번에 가죽 트렌드의 두드러지는 특징은 프리미엄 가죽용 수용성 안료인 아쿠아덤 X-피그먼트(Aquaderm X-Pigments)를 사용해 모두 구현 가능하다는 것이다.

아쿠아덤 X-피그먼트는 특히 높은 수준의 도장 품질을 요구하는 프리미엄 가죽용으로 개발되어 가죽에 뛰어난 내광성, 내열성, 내이행성을 제공한다. 또한 일정한 색 재현을 가능케 해 고품질 가죽 제품 생산에 적합하며, 유럽 화학물질관리제도(REACH)에서 규정한 제한 유해물질을 첨가하지 않은 친환경 제품이다.

곽영주 랑세스코리아의 피혁약품 부장은 “랑세스의 최신 가죽 트렌드는 전 세계 가죽 제조사들이 한발 앞서 미래 트렌드를 파악하는데 유용한 가이드라인이 되고 있다”며 “랑세스는 새로운 트렌드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품에 반영할 수 있도록 제조공법과 공정 솔루션까지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랑세스 2016 S/S 가죽 패션 4대 트렌드>

[1] 모던 다이내믹(Modern Dynamic)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어울리는 옷에 대한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 색의 향연과 창의적인 조합은 다음 봄여름 시즌 트렌드에 묘미를 더해줄 것이다. 기능성이 가미된 입기 편한 소재들이 트렌드를 이끌 것이다.

→ 부드럽게 감싸는 나파 가죽, 선명하고 밝은 색채 배합, 광택이 없는 진주 마감, 윤기가 흐르는 모노컬러 표면

[2] 스포츠 애티튜드 (Sport Attitude)
패션은 항상 사회적 변화를 시각화하고 정의하며, 때로는 예측해왔다. 모든 것이 빠르게 움직이고 인지되는 세상에서 어떤 것이 실용적이고 기능적인 것인가에 대한 인식이 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스포츠웨어 역시 화려함과 데일리 시티룩의 조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발전된 기술로 색상들은 더 신선하고 미묘해졌으며, 색들의 조합은 덜 공격적이고, 옛 것과 새 것이 대비를 이루게 됐다. 스포츠웨어는 세련되고, 우아하며 럭셔리해졌다.

→반투명이나 매트한 새틴 메탈릭 마감, 광택이 없는 메탈릭 고무, 다채로운 무늬, 불규칙적인 구멍들과 클린 커트

[3] 킵 캄(Keep Calm)
평안, 평온의 상태가 지속된다. 혼란은 사라진다. 휴식을 취하고 사소한 것 까지도 즐길 줄 아는 삶의 태도가 반영된다. 미묘한 차이와 감지할 수 없는 매력으로 이루어진 잃어버린 여성성을 되찾는 것. 여성의 연약함이 절제되고, 고혹적이며 통제된 관능 안에 에워싸여있다. 파스텔 풍의 색조(옅은 분홍이나 연어 살색)가 주로 사용된다.

→ 부드러운 감촉, 가벼운 패딩과 최소한의 퀼팅, 기본 라인, 섬세한 구멍, 희미한 선, 실크 효과와 가벼운 나파 가죽

[4] 70년대부터 오늘날까지(From 70’s to today)
70년대에 대한 강렬한 영감은 변화에 열망과 제 목소리를 내고 싶은 바람에서 출발했을 것이다. 힘이 넘치는 기운과 거센 페미니스트 운동은 70년대에 어느 때보다 강하게 일었다. 여성들은 더 이상 다른 사람의 의견에 의해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자기 스스로 결정을 내린다. 우리를 그들과 이어주는 것은 창의적인 비전과 특이하고 예상치 못한 페어링으로 만들어진 풍부한 패치워크, 그리고 정밀한 패턴과 색감이다. 빈티지 하지만 세련된, 따뜻한 톤과 쿨함이 조화를 이룬 플라워 모티브가 핵심이다.

→ 가벼운 스웨이드, 색상의 혼합, 데님 효과, 재생되고 뒤섞여 짜여 있는 플라워 디자인, 나뭇잎 무늬와 윤기가 흐르는 질감

138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