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디코드, ‘H&M X 발망’ 자선 경매 개최…착한 소비를 위해

엔코드(대표 정준영)가 전개하는 패션 플랫폼 디코드(d.code)가 오는 20일 논현동 SJ 쿤스트 할레에서 진행되는 ‘2015 리치마켓 in 강남(이하 리치마켓)’에서 <H&M X 발망> 컬렉션을 자선 경매에 내놓는다.

디코드는 ‘리치마켓’에서 최근 이슈로 떠오른 <H&M X 발망> 컬렉션을 자선 경매로 선보인다. 이는 노숙 대란까지 일으켰던 화제의 아이템을 자선 경매로 내놓음으로써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의 ‘착한 소비’를 권장하겠다는 뜻이다. 이번 행사는 총 세 타임에 걸쳐 진행되며, 경매 수익금 전액은 법정 모금기관 ‘서울 사랑의 열매’에 기부된다.

정준영 엔코드 대표는 “소상공인을 위한 뜻깊은 행사인 ‘리치마켓’에 디코드도 동참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패션 플랫폼인 디코드의 사업 정신을 보여주고, 나아가 ‘착한 소비’를 권장하고자 <H&M X 발망> 자선 경매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디코드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관심사 기반의 플랫폼으로 사용자끼리 패션에 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엄선해 제휴된 해외 부티크를 통해 안정하고 합리적인 해외 직구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디코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다운로드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가능하다.

132 Likes
6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