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세계적인 디자이너 발굴한 ‘울마크 프라이즈’ 올해는?

최고급 섬유 메리노울을 보유한 울마크컴퍼니가 전세계적으로 주관하는 국제적인 패션 어워드인 ‘울마크 프라이즈(IWP)’의 2014/2015년 아시아 후보를 발표 했다.

울마크 프라이즈는 울의 다양한 용도와 현대적 면모를 강조하기 위해 국제 양모 사무국(IWS)이 60년 전 시작한 유서 깊은 패션 디자인 어워드다.

특히 1954년 개최된 1회 울마크 프라이즈에는 위베르 드 지방시와 피에르 발망을 심사위원으로21세였던 여성복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와 18세였던 입 생 로랑이 코트 부문과 드레스 부문에서 각각 패션디자인 상을 수상하면서 패션계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번 울마크 프라이즈에서는 남성복 부문이 신설되어 남성복 부문 1명, 여성복 부문 1명의 최종 대회 우승자가 선정된다. 또한 최종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총 10명의 후보자들은 아시아, 호주, 유럽, 인도와 중동 그리고 미국지역 등 각 지역대회를 통해 선출된다.

울마크 프라이즈 남성복 부문의 최종 우승자는 2015년 1월 런던 컬렉션에서 결정되며, 여성복 부문 지역대회 경쟁자들은 2015년 3월 베이징에서 최종 경합을 벌이게 된다. 최종대회 우승자는 브랜드 지원금으로 100,000만 호주달러(한화 1억원 상당)를 받게 된다. 또한 그들의 메리노울 컬렉션을 하비니콜스, 10 꼬르소꼬모, 버그도프 굿맨, 조이스와 같은 전세계의 프레스티지 부티크를 통해 대중에 선보일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이번 2014/15 울마크 프라이즈 아시아 지역 후보자 명단이 발표되면서 한국 디자이너들이 선정돼 눈길을 끈다. 오는 7월 17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될 울마크 프라이즈 아시아 지역 대회에는 여성복 부문에 ‘그리어디스(GREEDILOUS)’의 박윤희 디자이너와 ‘TOE’의 윤춘호 디자이너가, 남성복 부문에는 ‘지세인트(ZSAINT)’의 김지상 디자이너가 후보자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현대적인 믹스앤매치 스타일로 중국 신예 디자이너 브랜드로 떠오르고 있는 ‘Vmajor’,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젊음을 표현하는 홍콩의 ‘HEI LAU’, 베이직하고 모던한 스타일로 일본 패션계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부상하고 있는 ‘AMBELL’ 등이 아시아 후보자로 함께 이름을 올리는 등 5개국의 12명의 디자이너들이 최종 울마크 프라이즈 대회 참가를 위해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165 Likes
4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