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신부만큼 돋보이는 하객패션 스타일 정석

결혼 소식이 유난히 많은 요즘 이 때마다 항상 걱정되고 부담되는 것이 바로 결혼식에 입고 갈 의상이다. 결혼식을 가기 전 왜 여자들은 무슨 옷을 입고 갈지 고민하며 쇼핑을 하는 것일까? 이유는 단 하나이다. 신부 친구 중에서 가장 예뻐 보이고 싶은 것. 적당히 여성스럽고 포멀한 룩이 정답이다. 친구의 결혼식은 소개팅의 전초전이기에 더욱 신경이 쓰이기 마련이다. 너무 화려하지 않으면서 아름다운 계절인 봄의 신부에 버금가는 스타일로 결혼식장의 분위기를 한껏 업 시켜 보는 것은 어떨까.

하객패션의 정석, 원피스

안지크(ANSICH), 조이너스(JOINUS), 알마니 익스체인지, 파슬

하객패션의 정석은 단연 원피스이다. 상. 하의를 따로 고민하지 않으면서도 페미닌한 무드를 한껏 드러낼 수 있는 아이템으로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아하면서 여성스러운 원피스는 단품으로는 물론 재킷, 가디건 등 다양한 아우터와 함께 코디 할 수 있어 매 시즌 구애를 받지 않고 코디 할 수 있는 필수 아이템이다. 또한, 과거에 비해 한결 캐주얼해진 하객 룩을 대표하는 것이 바로 프린트 원피스이다. 격식을 갖추되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표현하기에 제격이다.

여성복 안지크 마케팅실 관계자는 “원피스는 하나만 입어도 페미닌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며 “베이지나 블랙 포멀한 자켓을 입어주면 세련되면서도 단아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주얼리 역시 여성에겐 빠질 수 없는 아이템 중의 하나이다. 자신의 스타일을 더욱 돋보이게 하고싶다면, 메탈 소재의 시계를 착용하여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연출하면 좋다.

화이트 + 파스텔톤 믹스매치

조이너스, 정준하 결혼식-바다 조이너스 착용, 버버리, 알마니 익스체인지

신부보다는 아니지만 결혼식에 갈 때 여성들은 자신이 다른 누구보다 돋보이기를 원한다. 신부를 위해서 화이트를 입지 않는 것이 예의이지만, 화이트룩을 포기할 수 없다면 봄의 향기에 어울리는 화사한 파스텔 톤의 옷과 매치하여 입어보자.

밝은 컬러감의 의상을 매치하기 어렵다면, 정준하의 결혼식 때 화제가 되었던 바다의 의상을 참고해보자. 이 날 바다는 깔끔한 화이트 셔츠와 쇼츠에 블루 계열의 파스텔 의상을 세련되게 스타일링해 화제를 모았었다.

주얼리는 화려한 액세서리 보다는 깔끔하고 세련된 워치로 포인트를 주어보자. 파슬 코리아의 마케팅 관계자는 “깔끔한 화이트컬러와 파스텔 톤의 조화라면 끝까지 깔끔함을 고수하는 것이 좋다. 화이트 밴드에 메탈 플레임이 있는 시계를 착용하여, 여성스러움을 돋보이게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결혼식장에서 가장 빛나길 원한다면, 은은한 매력을 뽐내면서 어느 정도 격식에 맞는 코디 속에서 자신만의 매력을 돋보일 수 있게 하는 스타일링이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닐까.

164 Likes
4 Shares
0 Comments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