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NBA, 중국서 흑자전환 성공…유통망도 공세 이어가

엠케이트렌드(대표 김상택, 김문환)가 전개하는 캐주얼 브랜드 NBA가 중국 시장에서 심상치 않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NBA 관계자는 “지난해 선양 1호점을 시작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한 NBA가 8월을 기점으로 진출 10개월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라며 “8월 매출의 경우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상을 기록했고, 8월 마감 기준 매출 25억 원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런 성장세에 힘입어 NBA는 현지 매장 확대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NBA는 지난 8월까지 총 44개 매장을 성공적으로 오픈했고, 9월 현재 총 47개를 보유 중인 중국 내 매장을 약 63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중국 내 100개 매장 오픈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공격적인 유통망 확대에 돌입할 예정이다.

NBA 관계자는 “NBA는 중국 내 미 프로농구의 인기, 그리고 케이 패션의 영향으로 자체 매출 기록을 연일 경신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매장을 확보해 케이 패션을 선도하는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NBA는 지난 10일 실용성이 돋보이는 워크 포켓 점퍼를 출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89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