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윤세아 조윤희 시사회 패션 스타일 분석

윤세아(조이너스, 더블엠), 조윤희(조이너스, 멀버리)

스타들의 패션은 언제 어디서나 화제다. 특히 평범하지만 범상치 않은 센스가 숨어있는 스타들의 시사회 패션은 평소에 흔히 볼 수 없어 더 흥미진진하다. 스타들은 보통 시사회 때 자신의 평소 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스타일과 공식적인 자리인 만큼 살짝 멋을 냈지만 과하지 않은 스타일을 선호한다.

영화 ‘간첩’ VIP 시사회에서 윤세아는 자연스러운 패션을 선보였다. 가을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카키 컬러의 야상 스타일 트렌치코트에 멀티 컬러가 돋보이는 스카프를 매치하여 자칫 심플해 보일 수도 있는 의상에 포인트를 주었다.

특히 안감이 오렌지 브라운톤인 트렌치코트의 소매를 살짝 접어 더욱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연출하였다. 여기에 초코 브라운 빅백을 착용하여 가을에 맞는 컬러감으로 트렌디하면서 세련된 모습으로 많은 플래쉬 세례를 받았다.

윤세아가 이 날 걸친 카키 컬러의 트렌치코트와 포인트로 착용한 스카프는 여성복 조이너스의 제품이며, 가을의 느낌과 잘 어우러지는 빅 백은 더블엠 제품으로 밝혀졌다.

반대의 예로 영화 ‘터치’ VIP 시사회에서 조윤희는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내에서 털털한 매력을 선보인 것과는 다른 반전 패션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날 조윤희는 블랙과 골드 컬러를 포인트로 한 화려한 의상을 선보였다.

블랙의 티셔츠와 숏팬츠로 늘씬한 각선미를 드러내고, 골드와 블랙의 컬러감이 매력적인 롱 트위드 재킷을 입어 더욱 세련된 모습을 연출하였다. 특히 의상과 슈즈를 같은 컬러로 매치하여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었다. 여기에 블랙 빅 백을 착용해 포인트를 주었다. 조윤희가 이 날 걸친 화려한 느낌의 블랙과 골드가 믹스된 트위드 재킷과 블랙 숏팬츠는 여성복 조이너스 제품, 가방은 멀버리 제품이다.

전혀 다른 스타일의 두 스타지만 패션 스타일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하의실종과 블랙패션이다. 짧은 팬츠 아래 시원하게 뻗은 다리가 매력적인 하의 실종 패션은 여름에 이어 가을에도 스타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가을철 무거워 보일 수 있는 패션에 짧은 팬츠를 매치, 상대적으로 다리는 길어 보이고 멋스러워 보이게 만드는 하의 실종 패션은 여자 연예인의 워너비 패션이다. 스타들의 또 하나의 워너비 패션은 한가지 컬러로 다양한 느낌을 줄 수 있는 블랙 패션으로 두 스타 모두 이너를 블랙으로 입어 늘씬한 몸매를 자랑했다.

182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