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알리바바,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12분 만에 매출 1.8조 달성

알리바바,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12분 만에 매출 1.8조 달성 | 1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阿里巴巴集团)이 11일 오전 0시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광군절 솔로데이)’에서 단 12분 만에 매출액 110억 위안(약 1조 81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날 알리바바는 18초 만에 1억 위안 매출 달성을 시작으로 1분 12초 만에 10억 위안, 5분 14초 만에 50억 위안 등 기록을 경신하다가 12분 28초 만에 100억 위안 매출을 이뤄냈다. 이어 9시간 52분이 지난 후에는 500억 위안(약 9조 400억 원)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위력을 과시했다.

지난해 100억 위안 돌파는 약 37분으로 올해는 작년 기록에 비해 25분이나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거래가 약 72%를 차지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180여 개 국가나 지역의 소비자들이 물건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바바 관계자는 “올해 행사에는 4만 개 이상의 기업과 3만여 개의 브랜드가 참여해 총 600만 종의 제품을 선보였다”라며 “미국과 유럽, 일본, 한국 등 25개 국가와 지역에 있는 약 5,000여 개 해외 브랜드도 대거 참가했다”라고 밝혔다.

현재 매출 추이를 봤을 때 12시간 전후로 지난해 전체 판매액 571억 위안(약 10조 2천억 원)을 넘어선 870억 위안(약 15조 772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광군제는 ‘독신’을 뜻하는 숫자 ‘1’이 네 번 겹치는 11월 11일을 일컫는 말이다. 독신자들을 겨냥해 중국 상인들이 할인 판매에 나선 것을 시작으로 중국 최대의 쇼핑 대목으로 발전했다. 최근에는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함께 세계 최대 소비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134 Views
7 Shares
0 Comment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