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유니클로, 국내 소외 계층에 의류 15,350여 벌 전달…‘리사이클 캠페인’

글로벌 SPA 브랜드 유니클로(UNIQLO) 겨울을 맞아 ‘전 상품 리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수거된 의류 약 15,350여 별을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와 사단법인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소비자들로부터 기부받은 의류를 옷이 필요한 전 세계 모든 사람에게 전달하는 ‘전 상품 리사이클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난민을 지원하는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에 300벌,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 1만 벌이 전달됐다. 유니클로는 국내 리사이클 의류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두 곳의 시설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의류 기부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6월 ‘세계 난민의 날’에는 매장을 통해 수거된 의류 1만여 벌을 지원하기도 했다.

국내에서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된 ‘전 상품 리사이클 캠페인’은 옷을 판매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고객들이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상품을 기부받아 재활용해 옷의 가치를 마지막까지 살리고자 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현재까지 총 14만 벌의 의류가 수거됐으며, 작년 한 해에만 6만여 벌을 기부받는 등 국내 소비자들의 참여율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홍성호 에프알엘코리아 유니클로 대표는 “감사하게도 많은 고객들이 뜻깊은 일에 동창을 해줘서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이웃들에게 ‘옷의 힘’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유니클로는 함께 나눌 수 있는 옷, 재활용할 수 있는 옷을 꼭 필요로 하는 이웃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유니클로는 전 세계 난민이 세계 2차 대전 이후 가장 많은 숫자에 달하는 등 난민 사태가 국제적으로 심각한 수준으로 치달음에 따라 소비자들로부터 기부받은 의류 1,000만 벌을 난민에게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캠페인 ‘1,000만 벌의 도움(10 Million Ways to HELP)’도 진행 중이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전 상품 리사이클 캠페인’과 동일하게 전국 유니클로 매장 중 가까운 곳을 방문해 더 이상 입지 않는 의류를 직원에게 전달하면 된다.

120 Likes
6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